“이건희 회장 찬양하는 사업장 없다”, 삼성 ‘제프리 케인’ 인터뷰 기사 반박

- 삼성과 북한 비교, 사실 검증 없이 일방적인 주장 보도에 ‘깊은 유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삼성전자가 5일 한겨레신문 기사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한겨레가 미국인 기자 제프리 케인을 인터뷰해 지난 2일 보도한 ‘삼성의 성공은 시대의 산물… 보스의 리더십 신화 버려야’라는 제목의 기사가 사실 검증 없이 편파적인 주장을 담고 있다는 것이다.

우선 삼성전자는 한겨레 기사의 ‘사실 관계’가 틀렸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겨레 기사 가운데 “북한 문제에 집중할 생각으로 2009년 부임한 특파원이 우연히 삼성의 한 사업장을 방문했다가 사내 곳곳에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이 넘치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아 삼성에 집중하게 됐다”는 내용에 대해 “삼성 사업장 가운데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이 넘치는 사업장은 지금은 물론 2009년 당시에도 없다”고 일축했다. 

‘삼성 제국’(Samsung Empire)의 저자 제프리 케인

그러면서 “그 동안 한국 기자는 물론 외신 기자들 그리고 수많은 국내외 인사들이 저희 사업장을 방문했지만 한겨레가 전하고 있는 사례를 목격했다는 사람은 전혀 없다”며 “한겨레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삼성에 단 한 차례 확인조차 하지 않고 보도해 사실 관계를 오도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과 비교하는 기사 내용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한국의 대표 기업인 삼성을, 폭압으로 통치하고 있는 북한에 비유한 것을 그대로 기사화함으로써, 삼성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독자에게 전달하고 있다”며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이 넘치는 사업장도 없지만, 북한에서처럼 전 사회 구성원들이 수령의 말씀과 혁명역사를 ‘달달 외우듯’ 하는 삼성 임원은 없으며, 회사가 그런 일을 요구하는 것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겨레는 “사내 곳곳에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들이 넘쳤고, 몇몇 고위 임원들은 회장의 연설이나 어록을 달달 외우더라. 마치 북한 사회에 와 있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는 제프리 케인의 주장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겨레의 언론 자격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일방적인 주장을 검증없이 보도해 삼성에 대한 선입견과 편견을 조장했다는 얘기다.

특히 ▷‘범삼성가’ 고위 관계자와 삼성 임직원 등 1000여명을 두루 만났다 ▷삼성 서머 페스티벌에 대해 삼성 임직원이 ‘마치 북한 사회 전시행사 같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삼성 직원들이 ‘삼성이 두렵다’며 전화조차 피했다 ▷봉건제에서나 볼 법한 ‘삼성맨’의 충성심 ▷삼성이 자신들의 성공을 ‘가문의 영광’으로 자축하지 말아야(中略)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이면서도 가족경영을 유지하는 등과 같은 기사 내용에 대해 “특정인의 일방적이고 극단적인 주장을 전하면서, 상대를 폄훼하는 표현까지 여과없이 보도한 한겨레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