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하겠다”…약속 이행 나선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게 하겠다”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 이행을 위해 정부가 행동에 나서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독립유공자 후손이라고 밝힌 A 씨의 글이 게재됐다. A 씨는 “퇴근하고 보니 보훈청에서 보낸 우편물이 와 있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우편물은 ‘독립유공자 자녀 및 손자녀 생활지원금 신청안내’라는 제목의 안내문으로 국가보훈처에서 발송한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안내문에는 “정부에서는 독립유공자 후손(자녀 및 손자녀)들의 영예로운 생활보장을 위해 2018년도부터 보상금을 받지 않는 분들 중 생활이 어려운 분들께 다음과 같이 생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적혀있다.

지급 금액은 소득·재산이 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일 경우 46만8000원, 70% 이하일 경우 33만5000원이다. 신청자를 대상으로 생활수준조사를 통해 지급 대상을 결정한다. 가구당 1인을 대상으로 하지만 한 가구에 독립유공자 (손)자녀가 1인을 초과할 경우 1인당 10만원 씩 가산된다.

A씨는 “원래는 유족 1인에게 주어졌는데 손자녀 소득 기준 70% 이하인 가족에게도 조금 지원이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우리 가족은 아쉽게도 기준이 안되지만 기분이 좋다”며 “작고하신 외할아버지께도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A 씨의 글에 네티즌은 “이런 곳에 들어가는 세금은 뿌듯하다”, “진작 실행됐어야 하는데 지금이라도 된다니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일 한국독립유공자협회(회장 조영진)는 “국가적으로 관심과 지원이 있다고 하지만, 사실 독립유공자 후손은 세대에 걸친 가난 누적과 고령화로 당장의 생계가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14일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마련한 오찬 자리에서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생활지원금 사업을 시작하고 500여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예산을 다툴 일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하도 싶어도 못하게 된다”며 보훈 보상체계 개선을 약속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