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김태효 동시 소환…‘이명박근혜’ 적폐청산 가속도

-최경환ㆍ김태효, 서울중앙지검서 잇달아 조사
-진박, MB맨 수사…檢 칼날 ‘이명박근혜’ 직접 겨눌듯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지난 정권들의 핵심 인물들이 동시에 소환되며 검찰의 적폐청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5일 10시 진박 핵심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또한 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이날 10시 30분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을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4년 국정원 특활비 1억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의원은 국정원이 예산 편성권을 쥔 당시 기재부 장관이던 최 의원에게 특활비 예산 삭감을 막아달라는 취지로 로비를 벌였다는 정황도 수사 대상이다.

특히 검찰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 의원에게 돈을 전달했다는 증언과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명박 정권의 댓글공작 사건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첫 사례다.

김 전 비서관은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댓글공작과 관련한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국군 사이버사령부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검찰조사에서 김 전 비서관의 이 같은 역할 일부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정무수석 출신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해 지난 총선에서 ‘친박 감별용’ 여론조사 비용을 국정원 특활비로 대납받은 의혹을 조사했다. 또 조윤선‧현기환 전 정무수석 소환조사도 앞두고 있다.

또한 구속됐던 김 전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구속적부심사로 석방돼 주춤했던 검찰의 댓글공작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진박으로 불린 이들과 MB 핵심 인물들에 대한 검찰 수사는 조만간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접 겨눌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