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선물하기’, 올해 1조원 선물 주고받았다

- 올 한 해 1700만명 이용…80% ‘친구에게’
- 파트너사 15개→4000개…추천 기능 강화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는 모바일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톡 선물하기’의 연간 누적 거래액이 출시 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10년 12월 첫 선을 보인 ‘카카오톡 선물하기’는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간편하게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는 카카오톡 기반의 커머스 플랫폼이다. 

[제공=카카오]

올 한 해 동안 1700만명이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이용했으며, 1조원의 선물을 주고 받았다. 친구에게 선물을 보낸 비율이 80%에 달하며, 이 중 60%가 메시지카드에 마음을 담아 선물을 보냈다. 메시지카드는 선물을 보내는 사람이 고백, 축하, 감사의 마음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기능이다.

월간으로는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 수능, 크리스마스, 설날, 추석 등에 거래액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모바일 교환권 뿐만 아니라, 받는 사람의 주소를 몰라도 쉽게 선물할 수 있는 배송상품, 자체 기획/구성한 ‘옐로우 기프트’ 등도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상품을 판매 중인 파트너는 출시 당시 15개였으나, 현재는 250배 이상 증가한 4000개에 달한다. 카카오는 파트너와 상품수가 늘어감에 따라 추천 및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동익 카카오 커머스 사업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톡 선물하기는 2010년 카카오톡 최초의 수익모델로 시작한 이후 꾸준히 성장하며 새로운 선물 문화를 만들어왔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선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