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퍼시픽항공 “北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목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캐세이퍼시픽 항공사가 4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목격했다는 승무원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캐세이퍼시픽 항공사는 이날 성명에서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 홍콩으로 향하던 캐세이퍼시픽 여객기에 탑승한 승무원이 북한이 발사한 ICBM이 대기권으로 재진입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ICBM 완성을 위해 가장 핵심적인 기술로 알려져 있다. 이 기술이 없으면 발사된 미사일이 대기권을 벗어난 뒤 다시 진입하는 과정에서 고열과 고압에 의해 소멸된다.

북한이 29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발사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캐세이퍼시픽 측이 북한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순간을 목격했다면 북한이 이 기술 개발을 이뤄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이 미사일을 발사했고, 이 여객기 역시 같은 시각 비행 중이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새벽 ‘화성-15형’을 발사했고, 이 여객기 역시 같은 시각 비행 중이었다. 미사일은 상공 4475㎞까지 올라갔다가 동해에 낙하하기까지 약 53분간 비행했다.

항공사는 “이 미사일은 당시 여객기와 멀리 떨어져 있어서 여객기 운항에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이 사실을 다른 항공사들과 관계당국에도 알렸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로서는 노선과 운항 방침을 변경하지 않았다”라며 “우리는 계속 진전되는 상황을 검토해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대한항공도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한 여객기와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한 여객기가 화성-15형 발사 당시 일본 영공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빛을 봤다고 보고한 바 있다.

미국 군사전문가들은 北 화성-15형은 신형 ICBM급 미사일로 사거리가 1만3000㎞에 달해 북한에서 발사하면 워싱턴까지 타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