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수도’ 발표 연기

-국제사회 비난 의식…수일 내 발표할 듯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하는 결정을 며칠 미뤘다. 국제사회의 빗발치는 비난 때문인데, 백악관 측은 발표 일정을 미루긴 했지만 수일 내 해당 내용을 공표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에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텔아비브에 있는 주 이스라엘 미국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 여부와 관련 “며칠 안에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기들리 부대변인은 “대통령은 처음부터 이 현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이었다. 할지 안 할지의 문제가 아니라 언제 하느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UPI연합뉴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이 1995년 제정된 ‘예루살렘 대사관법’에 따라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길지 아니면 이전을 연기할지를 정해야 하는 데드라인이다. 이 법은 미국 대통령이 국익과 외교적 이해관계를 고려해 대사관 이전을 6개월간 보류할 수 있다는 유예조항을 뒀다. 대사관 이전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한 차례 연기 결정을 했고 유예기간이 끝나는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할 것이라는 관측이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국제 사회의 반발이 거세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당사자인 팔레스타인은 물론 중동에서 미국의 전통적인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요르단마저 반대 의사를 공개 표명한 상태다. 이들은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중동 평화 노력에 협력하지 않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통화해 우려를 표명하고 “어떤 결정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협상의 틀에서 내려져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AFP는 복수의 외교관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사관 이전 보류 문서에 마지못해 서명하고, 오는 6일 연설을 통해 ‘예루살렘이 수도’라는 이스라엘의 주장에 지지를 표명하는 선에서 사태를 봉합할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