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저장공간 ‘노트북 수준’…삼성전자‘512GB eUFS’시대 열다

소비전력량 줄이고 안정성 극대화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차세대 모바일기기용 ‘512GB(기가바이트)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양산에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불과 2년도 안되는 시간 동안 저장공간이 배이상 늘어나면서 스마트폰 저장공간이 노트북 수준이 됐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1월 스마트폰용 ‘128GB eUFS’를 처음 양산했다. 2016년 2월 ‘256GB eUFS’ 양산을 시작했고, 업계에선 유일하게 지난달부터 512GB eUFS 라인업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불과 21개월만에 모바일기기의 내장 메모리 용량을 2배로 높인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에 양산에 들어간 ‘512GB eUFS’는 구조부터 다르다. 고성능 64단 512Gb V낸드를 8단을 적층했고, 전용 컨트롤러가 추가돼 하나의 패키지를 구성한다. 크기는 같지만 기존 제품(48단 256Gb V낸드기반 256GB) 대비 저장 용량은 2배 늘어났다.

소비전력량을 줄인 것도 핵심이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적용되는 저장 장치는 대부분 기기의 배터리로 구동되기 때문에 소비전력을 줄이는 기술이 핵심이다. 삼성전자는 “셀은 2배가 늘어났으나 소비전력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초절전 기술’ 등 최첨단 독자 기술 적용으로 성능과 안정성을 극대화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개발한 ‘초고속 매핑 기술’도 적용됐다. 이 기술은 가상의 주소를 물리적 주소로 보다 빠르게 변환시키는 기술이다.

또 이 제품(512GB eUFS)을 사용하면 10분짜리 동영상 130편을 연속 녹화할 수 있다. 기존 제품(64GB eUFS) 사용시 10분짜리 동영상 13편을 촬영할 수 있었던 것과 비교하면 10배나 성능이 개선된 것이다.

내장 메모리 중 최대 용량이면서 최고 수준의 성능을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은 이번 512GB eUFS 라인업을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5GB의 풀HD 영상을 기존 마이크로SD 카드보다 8배 이상 빠른 6초대에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로 전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품질 사진 연속 촬영이나 듀얼 화면에서 파일 검색과 동영상 다운로드 등 복잡한 작업도 버퍼링 없이 빠르고 부드럽게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한재수 부사장은 “512GB eUFS는 모바일기기에서 속도 저하로 고용량의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는 기술적 문제를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홍석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