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까지 한국 무시 “멕시코-스웨덴전이 2위 결정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독일, 멕시코, 스웨덴 등 한국과 같은 F조를 이룬 팀들이 저마다 한국을 ‘16강 제물’로 치부한 가운데 피파(국제축구연맹)마저 한국을 무시하는 기색을 드러냈다.

5일 피파 홈페이지에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 8개조 분석 내용이 실렸다.

피파는 F조의 핵심 매치로 멕시코-스웨덴전을 꼽으며, 이 경기를 ‘2위 결정전’이라고 규정했다. 피파랭킹 1위로 현존 세계 최강팀인 독일의 3전 전승을 유력하게 본 뒤 2위 싸움을 멕시코와 스웨덴이 할 것이라고 전망한 것. 특히 피파는 이 분석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언급은 많이 하지 않았다.

[사진=피파 홈페이지 캡처]

피파는 F조에 대해 “세계 챔피언 독일이 포함된 조”라며 “독일은 다음 단계(16강 토너먼트)로 나갈 것이 확실시 된다. 그러나 다른 팀들은 언뜻 보기엔 서로 구별할 수 없다”며 3팀이 독일 뒷 자리를 추격할 것이라 예상했다.

피파는 3팀 중 2위 각축전을 벌일 팀으로 멕시코와 스웨덴을 꼽았다.

멕시코-스웨덴전을 F조 전체의 핵심 경기(key match)로 선정하면서 “월드컵에서 당연한 건 없지만 피파 랭킹 1위이자, 컨페더레이션스컵 우승국인 독일은 16강 진출이 예상된다. 멕시코와 스웨덴의 맞대결이 남은 한 자리를 결정할 가장 확실한 무대”라고 적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