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폭력 비중, ‘언어폭력-따돌림-스토킹’ 순

- 신고 적극성 늘고 목격 후 방관은 줄어
- 내년부터 ‘전수조사 표본조사’로 전환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2017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학교폭력 유형중 가장 많은 것은언어폭력이고 따돌림과 스토킹이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한국교육개발원과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위탁해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재학생 360만명에 대해 학교폭력 조사를 벌인 결과를 이와 같이 발표했다. 


학교 폭력을 당했거나 행사했다는 응답률은 각각 0.8%와 0.3%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동일했다. 피해응답률은 초등학교 1.4%(1만7500명), 중학교 0.5%(7100명), 고등학교 0.4%(3500명)으로 초등학교에서 0.1%포인트 증가했다. 학교폭력 목격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2.3%(8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포인트 감소했다.

피해 유형 별 학생 1000명당 피해응답 건수는 ▷언어폭력 5.6건 ▷집단따돌림 2.6건 ▷스토킹 1.7건 ▷신체폭행 1.7건 의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은 주로 학교 안 쉬는 시간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장소는 ▷교실 안 32.6% ▷복도 14.0% ▷급식실 및 매점 9.5% 으로 나타났고 피해시간은 ▷쉬는시간 35.1% ▷점심시간 18.0% ▷하교 이후 13.6% ▷수업시간 10.5%로 나타났다.

피해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경우는 전체의 79.3%로 적극적인 신고가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대상은 ▷가족 38.1% ▷학교 22.2% ▷친구나 선배 13.2% 순으로 나타났다.

신고를 하지 않은 이유로는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는 응답이 29.1%로 “스스로 해결하려 했다”는 응답 16.6%보다 많아다.

학폭을 목격한 뒤 “알리거나 도와줬다”는 응답 역시 76.3%로 비교적 높게 나왔다. 반면 “모르는 척 했다”는 응답은 지난해 25.5%에서 22.%로 감소했다.

교육부는 최근 사이버 폭력 증가 등 변화하는 학교폭력 양상에 대응하고 2012년 이후 실시된 현 조사에 대한 학교 현장의 부담 및 조사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내년부너 현행 전수조사 2회를 전수조사 1회와 표본조사 1회로 개편키로 했다.

두 차례 전수조사로 인한 학교 현장의 부담은 줄이는 대신 문항수 제약으로 파악하기 어려웠던 학교 폭력의 세밀한 실태 및 영향 요인 등을 심층분석하기 위해서다. 학년초에 서술형 신고문항이 포함된 전수조사를 실시해 학폭 예방과 경각심 제고 효과를 달성하고 학년말에 맞춤형 학폭 대책 및 심층분석을 위한 기초자료로 표본조사를 실시한다. 표집규모는 시도 수준의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학생의 약 3%로 잡는다.

학생의 발달 단계 및 인식수준을 고려해 초등과 중등용 문항을 분리해 개발하고 피해학생의 심리를 고려한 조사 문항도 설계한다. 전수조사는 전반적인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기초문항으로, 표본조사는 세부 문항과 심층분석을 위한 문항으로 구성된다.

또한 학생들이 솔직하게 응답할 수 있도록 조사 참여 환경을 개선하고 조사 결과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한 연구도 추진키로 했다. 현재 ’피해-가해-목격- 순으로 배치된 문항을 성실한 응답유도를 위해 ‘목격-피해-가해’로 재배치하고 최근 사이버 폭력 증가 추세에 따라 실제 생활과 사이버 상의 학폭경험을 구분해 응답할 수 있도록 문항을 개선한다.

디해 유형별 실태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조사를 위해 ▷힘든 정도 ▷피해 빈도 ▷장소 ▷시간 ▷가해자 유형 등 하위 항목을 물을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