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터키 이스탄불 전동차 120량 수주

-中 경쟁사 제치고 1565억 규모 사업 수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현대로템은 4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이스탄불시에서 발주한 전동차 120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1565억원에 이른다.

이번에 수주한 전동차는 이스탄불시에 건설 중인 신규 지하철 노선에서 운행될 차량이다. 시 서쪽의 마흐뭇베이와 에센유르트를 연결하는 노선에 80량, 시 동쪽의 두둘루와 보스탄즈를 연결하는 노선에 40량이 투입된다. 차량은 현대로템 터키공장에서 제작돼 2020년 3월 모두 납품된다.

현대로템이 제작할 터키 이스탄불 전동차 실외 조감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해 터키공장을 중심으로 차량 생산 현지화 50% 조건을 성실히 이행했다. 지난해 4월 수주한 이스탄불 전동차 300량 사업에서 검증된 설계를 일부 적용해 납기를 단축시키는 등 시행청의 요구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그 결과 중국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해 향후 터키 철도시장 공략에도 유리한 입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터키에서 수주에 성공하며 터키 철도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며 “현지화 조건 대응에 유리한 터키공장을 거점으로 추가 사업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는 현대로템이 진출한 해외국가 중에서 가장 많은 철도차량을 수주한 나라다. 1996년 아다나 경전철을 시작으로 이번 사업까지 합쳐 총 1898량을 수주했으며 2014년부터 올해까지는 4년 연속 수주에 성공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