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연구센터 백현지구→잡월드 잔여부지로 변경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성남시가 유치 추진 중인 현대중공업㈜ 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 신축 부지를 당초 분당구 정자동 1번지 일대 백현지구에서 정자동 4-5번지 잡월드 잔여 부지로 변경했다.

성남시와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27일 ‘현대중공업㈜ 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가칭) 신축 부지 변경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연구개발센터로 변경 확정된 성남 분당구 정자동 4-5번지 잡월드 부지 전경.[사진제공=성남시]

양 측은 지난해 12월 15일 협약을 통해 백현지구 내 개발가용지(10만4792㎡) 중 일부에 현대중공업 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를 신축하려 했다.

하지만 성남시의회가 현물출자 등의 백현지구 도시개발 사업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수차례 부결해 사업이 지연됨에 따라 기업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고려해 연구·개발센터 신축 사업 부지 변경 절차를 밟게 됐다.

정자동 4-5번지 잡월드 잔여부지는 총 2만5721㎡ 규모이며, 용도 변경 등의 절차 없이 연구·개발센터가 들어올 수 있는 일반상업지역이다.

변경 협약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오는 2021년까지 잡월드 잔여부지에 통합 연구·개발센터를 신축한다. 그룹에 속한 7개 계열사의 연구·개발인력 5000여명도 이곳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