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정부가 나라를 싸움판으로 만들고 있다”

- “새로운 인물 찾아 신보수 재건하겠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인재영입을 통해 신보수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바른 국가관을 가진 젊고 유능한 새 인물”과 “깨끗하게 자기 분야의 경력을 쌓아온 숨어 있는 인재들”을 찾아 지방선거서 승리하겠단 이야기다.

홍 대표는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견 언론인 모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정치를 새롭게 세울 청렴한 지도자들을 찾아 신보수를 재건해내는 것이 진정한 보수 대통합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신보수 건설이 한국당 중심으로 이뤄지게 하겠단 점도 다짐했다. 홍 대표는 “보수 혁신도, 보수 대통합도, 신보수 재건도, 자유한국당이 중심이 되어야만 한다”며 “그래야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이를 위한 방법으로는 “저부터 반성하고, 기득권을 모두 내려놓고, 과감한 인적 혁신과 파격적인 정책 혁신에 앞장서겠다”며 “그렇게 만들어진 혁신의 토대 위에, 건강한 보수우파의 대통합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나라를 온통 싸움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인민재판식 편 가르기와 자기편 챙기기로 우리 사회 갈등과 분열의 골을 더욱 깊게 만들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인사부터 ‘내로남불’의 결정판이다”고 했다.

그는 “지난 정부 당시 단지 수임료가 과다했다는 이유만으로 총리 후보자를 낙마시켰던 사람들이, 위장전입 전력에 아들 병역면제, 부인 그림 강매 의혹까지 받는 분을 국무총리에 임명했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