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소형무장헬기 시제기 제작 착수

-내년 5월 최종조립 착수 후 11월 시제1호기 출고
-중형급 수리온 이어 소형급 LAH 개발로 플랫폼 다양화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소형무장헬기(LAH) 체계개발사업 추진과 함께 시제기 제작에 본격 착수한다.

카이는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4일 간 경상남도 사천 본사에서 ‘소형무장헬기(LAH) 체계개발 상세설계검토(CDR)회의’를 열고 시제기 제작을 위한 최종 설계검토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제공=카이]

이번 회의에는 체계개발 주관업체인 카이를 비롯 소요군을 포함 국내 산ㆍ학ㆍ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43명의 검토위원과 방위사업청 한국형헬기사업단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협력업체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검토위원들의 질의사항 683건을 비롯 각 계통별 설계현황에 대해 철저한 기술검토가 이뤄졌다. 그 결과 “상세설계가 양호하게 수행되었고, 최종조립단계 진행이 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CDR 회의는 항공기 설계에 대한 요구기준과 체계성능의 충족여부를 최종 검토해 최종 조립 진입여부를 결정하는 회의체다. LAH 사업은 육군의 노후 공격헬기(500MD, AH-1S)를 성능이 우수한 무장헬기로 적기 교체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8월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이번에 CDR을 완료했다.

카이는 CDR 회의 내용을 기반으로 내년 5월 시제기 최종조립에 착수하여, 11월에 시제1호기 출고(Roll out) 후 오는 2019년 5월에 초도비행(First Flight)을 실시할 계획이다.

KAI 개발자는 “국산 수리온 개발에 이어 LAH 개발을 통해 대한민국 자주 국방력 강화에 일익을 담당한다는 자부심으로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며 “반드시 2022년 11월까지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책임감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sagamor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