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워시에 빠진 美매출 20% 늘었다

글로벌 80여개국 판매도 30%늘어

LG전자 트윈워시가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10월까지 글로벌 시장에 판매한 트윈워시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액 기준 30% 이상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판매 실적을 훌쩍 넘긴 수치다.

트윈워시 판매 호조는 출시 국가가 지난해 40여 개에서 올해 80여 개로 늘어난 데다 한국과 미국에서의 판매 증가가 크게 기여했다. 한국과 미국은 LG전자가 세탁기를 가장 많이 판매하는 시장이다.


트윈워시는 한국에서 LG 드럼세탁기 전체 매출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미국에서는 지난해보다 20% 가량 매출이 늘었다. 트윈워시는 뛰어난 혁신성과 성능으로 세탁문화 뿐 아니라 제품을 판매하는 유통망까지도 바꾸고 있다. 세탁기의 새로운 분류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실제 미국 유명 백화점 ‘시어스(Sears)’는 자체 온라인 쇼핑몰에 세탁기 카테고리를 크게 ▷탑로더(Top-Loader: 세탁물을 넣는 입구가 제품 위쪽에 있는 형태) ▷프론트로더(Front-Loader: 세탁물을 넣는 입구가 제품 앞쪽에 있는 형태) ▷트윈워시 등 3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트윈워시는 드럼세탁기 아랫부분에 통돌이 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한 ‘세상에 없던 혁신 제품’이다. 두 개의 세탁기를 하나로 합친 개념을 세계 최초로 제시한 ‘원조’ 모델이기도 하다.

기존 LG 드럼세탁기를 사용하는 고객은 하단 미니워시만 구매해서 기존 제품과 결합하면 트윈워시로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 류재철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은 “트윈워시는 철저하게 고객 니즈를 반영해 만들어진 혁신 제품”이라며 “세계 최고의 제품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세탁문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