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난방대란, 초등생들 추위 피하고자 운동장서 달리기

운동장에 책상 놓고 공부
어린이 동상 환자 속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천연가스 공급 부족으로 난방 대란을 겪고 있는 중국에서 초등학생들이 추위를 이기기 위해 운동장으로 나와 달리기를 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6일 보도했다.

중국은 대기 오염의 주범인 석탄 대신 천연가스로 난방을 바꾸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인프라 미비와 수요를 예측 부족으로 가스 공급이 끊기면서 베이징(北京), 톈진(天津), 허베이(河北) ,허난(河南), 산둥(山東), 산시(山西), 네이멍구(內蒙古) 등지의 300만여 가구가 난방대란을 겪고 있다.

[사진=중궈칭녠바오]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가 석탄 난방기구를 일방적으로 철거한 후 가스나 전기 난방시설을 아직 설치하지 않아 아예 난방 자체가 없는 실정이다.

허베이성 바오딩(保定)시 취양(曲陽)현의 여러 초등학교도 석탄 난로를 철거했지만, 가스 난방시설을 아직 설치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음지 쪽 교실에 있는 학생들은 교실보다 외부가 더 따뜻해 책상을 밖으로 꺼내 공부를 하고 있다. 일부 학생들은 체온을 높이기 위해 달리기를 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가스 난방 공급을 시작한 지 20일 가까이 됐다고 하는데 여러 초등학교에 가스 난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았다”며 “그늘진 교실 안은 운동장보다 더 춥다”고 전했다.

한 초등학교 교장은 “운동장은 햇볕이 비치는 데다 학생들이 활동하면서 온기를 느낄 수 있어 대설(大雪) 절기가 다가오는 겨울이지만 운동장에서 수업하고 있다”고말 했다.

이 지역 초등학생들 가운데는 심지어 동상환자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취양현 공산당 서기는 “현 내 11개 초등학교에 아직까지 가스 난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유관기관을 총동원해 늦어도 6일밤까지는 난방시설 설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