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백두산 인근 삼지연 감자가루 공장 시찰

-김일성 혁명 성지, 김정일 출생지
-“삼지연 특산물로 온 나라에 소문 나도록” 지시
-중국 접경 북부 지역 집중 시찰 중인 듯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인근 양강도 삼지연군에 새로 건설한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시찰했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백두산 일대인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일성의 ‘혁명활동 성지’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출생지로 선전하는 곳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건설된 삼지연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현지지도하셨다”는 제목의 김 위원장의 행보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건설을 지시한 이 공장은 연건축면적 2만7920여㎡에 연간 생산 능력이 4000t이며, 감자가루 및 감자 가공품 생산을 위한 건물과 2만t급 감자 저장고 등을 갖추고 있다.

김 위원장은 종합조종실, 감자가루 직장, 제품전시실, 문화후생시설, 과학기술 보급실, 감자 저장고 등 공장 시설 여러 곳을 둘러보며 구체적으로 평가하고 건설 수준을 치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감자 산지인 삼지연군에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일떠세운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돌아보니 기분이 좋고 흐뭇하다고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인근 양강도 삼지연군에 새로 건설한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또 “영양쌀, 편튀기, 꽈배기, 국수, 우동을 비롯한 더 많은 가공품들을 생산하여 삼지연군의 특산물로 온 나라에 소문나게 하라”며 “인민들에게 덕을 주는 공장으로 자기의 몫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인민들에게 맛좋고 영양가 높은 감자 가공품을 더 많이 안겨주시려고 마음쓰신 위대한 장군님(김정일)께 현대적인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이미 전에 건설하여 보여드리었으면 얼마나 좋았겠는가”라고도 아쉬워했다.

백두산 인근인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일성의 ‘혁명활동 성지’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출생지로 선전하는 지역이다. 김정은 정권은 최근 삼지연 지역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시찰은 김정일 6주기(12월17일)을 앞두고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1월에 이 지역을 찾았을 때 “감자가루 공장, 남새(채소) 가공공장, 백두산 샘물공장을 건설하는 것을 비롯하여 삼지연군의 지방공업을 발전시켜 삼지연군을 우리나라에서 제일 잘사는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시했었다.

시찰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용수 당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김웅철 국무위원회 국장이 동행했고 현지에서 리상원 양강도 당 위원장, 양명철 삼지연군 당 위원장, 공장 관계자들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미사일 이동식발사차량(TEL) 타이어를 생산하는 자강도 만포시 압록강타이어공장을 시찰했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지난 3일 나온 데 이어 이번엔 양강도를 시찰한 것으로 볼 때, 김 위원장이 최근 중국과 맞닿은 북부 접경지역을 집중적으로 둘러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