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기술유출·재건축 전문 검찰청 만든다

북부지검은 건설 재건축 전담
문무일 검찰총장 “전문검사 양성”

검찰이 기술유출과 사이버범죄, 건설 등 특정 분야 사건을 전담하는 ‘중점청’을 추가로 신설해 범죄에 전문성을 갖춰 대응하기로 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개한 계획에 따르면 삼성 등 주요기업 산업단지를 관할하는 수원지검은 기술유출과 첨단범죄에, 서울동부지검의 경우 사이버범죄에 특화돼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북부지검은 재건축 비리 등을 다루는 건설범죄중점청으로 지정되며 제주지검의 경우 자연유산 보호 사건을 전담하는 역할을 맡는다.

제주도 전체가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점을 고려한 조치다. 인천공항과 주요 항만을 관할하는 인천지검은 국제범죄, 의정부지검은 환경사건을 집중적으로 다루게 된다.

문 총장은 “한 분야에서 종사하고 전문가로 발돋움하고 싶은 검사나 수사관을 장기복무하게 하고, 퇴직하더라도 우리나라 전문가로 축적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2014년 서울서부지검을 ‘식품의약안전중점청’으로 지정한 것을 필두로 각 지역 특색에 맞춰 일선 검찰청을 전문화하고 있다. 문 총장도 같은해 서울서부지검장으로 재직하며 의약품 산업 비리를 밝혀내는데 두각을 나타냈다.

여의도를 관할하는 서울남부지검 역시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가 사라진 후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운영하며 수백억원대 불법이익을 환수했다. 이밖에 중공업 기반시설이 밀집한 지역 관할인 울산지검은 산업안전범죄, 특허법원이 있는 대전지검은 특허범죄, 부산지검은 해양범죄에 특화된 전담 부서를 운영 중이다.

검찰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13년부터 ‘공인전문검사’ 인증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총 173개 수사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소수의 검사들에게 전문 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다. ‘블랙벨트’로 불리는 시세조종분야 1급 공인전문검사 출신의 문찬석 검사는 2015년 금융중점청인 서울남부지검 차장검사로 활약했고, 성폭력 사건 800여건을 해결해 1급 공인전문검사로 인증받은 박현주 검사는 올해 법무부 여성아동정책과장으로 발탁됐다.

좌영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