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용, 4년만에 자작곡 ‘미안해 당신’ 발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가수 이용이 4년만에 야심적인 신곡을 내놓았다. 자신이 가사와 멜로디를 직접 쓴 ‘미안해 당신’이란 슬로 록 리듬의 곡이다.

한 남자가 평생 함께 살아온 아내에게 바치는 고해성사와도 같은 노랫말이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 클래식 소품 같은 분위기를 풍긴다. 피아노 반주와 허밍 코러스로 시작돼 대화하듯 노래해 나가는 이용의 편안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진지한 창법이 매혹적이다.

특히 끝 부분에서 “나는 마지막 눈 감는 날에/당신 귀에 대고 이 말 하리다/미안해 당신, 고마워 당신, 사랑해 당신/이 말뿐이요”라는 구절이 러브 스토리의 주제가 같은 이 노래의 클라이맥스라 할 수 있다. 21세기 판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인 셈이다.


이용은 ‘미안해 당신’을 녹음하면서 간주에 나오는 일렉트릭 기타 솔로도 직접 연주했다. 평생 피아노와 통기타만 연주했지 일렉트릭 기타 연주는 이번이 첫 시도이다.

이용의 신곡 발표는 지난 2013년 ‘눈물로 지울 거예요’ 이후 4년만이다. 그는 지난 2003년 발표해 폭발적인 인기를 끈 곡 ‘후회’(이용 작사 박은표 작곡) 만큼 히트시키는 게 13집의 목표라고 한다.

그는 지난 3년 반 동안 맡았던 경인방송 iFM의 인기 프로그램 <행복한 10시 이용입니다>의 진행을 중단하고 새 앨범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또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매주 수요일마다 KBS1 TV <아침마당>의 ‘그 때 그 노래’에 고정으로 출연, 기타를 연주하면서 노래를 불러 수많은 여성 시청자들을 확보하기도 한 그는 ‘미안해 당신’의 발표와 함께 가수 활동에만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전국을 돌며 라디오와 TV에 출연해 ‘미안해 당신’을 널리 알리고 각종 이벤트와 가요 공연에도 적극 참여할 생각이다. 


이용은 수원에서 태어나 인천에서 초등학교를 시작한 태생으로 1981년 국풍가요제에서 ‘바람이려오’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듬해 매년 10월만 되면 최고의 애청곡으로 불리는 ‘잊혀진 계절’(박건호 작사 이범희 작곡)을 부르며 가요계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테너 가수를 아들로 둬 음악가족을 이루고 있는 그에게 최근 경사가 겹쳤다. 성악을 전공한 아들 테너 이욱(미국명 알렉산더 욱 리)이 지난 2016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 주 헌팅턴 소재 마셜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로 임용된 데다 며느리도 같은 대학 피아노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욱은 명지대 음대를 나와 뉴욕 맨해튼 음대에서 석사, 뉴저지 럿거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석·박사 과정을 밟으면서 총장 장학생으로 세 차례나 뽑힌 실력파로 노래는 물론 지휘와 피아노 연주, 작곡에도 능하다고 한다.

아직도 36년 전의 히트곡 ‘잊혀진 계절’을 원키인 C로 부를 정도로 목소리 관리를 잘 했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는 본인의 전성기 시절에는 SBS도 없는 2개의 방송국(KBS , MBC)에서도 쇼 프로그램이 10개가 넘었었는데 지금은 지상파, 종편, 케이블 다 합쳐 봐도 가요 프로그램이 몇 개 안 되는 홍보 황무지라서 힘들지만 그래도 좋은 곡은 뜬다는 굳은 믿음을 갖고 뛸 각오라고 말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