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가스공사에 “법카로 골프채 산 직원 파면하라”

-“골프채 12개 포함 656만 원 부당 사용”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감사원은 5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에게 법인카드로 골프채를 다수 구입하는 등 656만여 원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직무 관련자로부터 술과 유흥을 접대 받은 연구원을 파면하라고 통보했다.

감사원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2014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처리한 업무를 감사한 결과 4건의 위법ㆍ부당사항 및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적발한 ‘한국가스공사 기관운영 감사보고서’를 이날 공개했다.

감사원은 5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에게 법인카드로 골프채 12개를 사는 등 약 656만 원을 부당 사용하고 직무 관련자로부터 향응을 받은 가스연구원 A씨를 파면하라고 통보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가스연구원인 A 연구원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7월까지 가스공사가 출자한 회사의 본부장으로 파견 근무했다. 감사 결과 A 연구원은 파견 근무 기간 법인카드로 골프채 12개 구입(313만 3000원), 해운대 위치 호텔 개인 숙박비 결제, 개인차량 주유비와 교통카드 충전, 개인적 사유의 택시와 철도 이용, 개인적 모임의 식사비 사용 등 총 21회에 걸쳐 656만 5700원을 부당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A 연구원은 또 2015년 4월 16일 가스공사로부터 LNG운송선 2척을 수주한 회사의 축하 모임에 참석해 유흥주점에서 양주 등 약 50만 원 어치의 향응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 연구원을 포함해 4명이 모임에 참석했는데, 업체 측에서 술값으로 200만 원을 지불했다.

이밖에 감사원은 가스공사가 징계절차 진행 중인 자에 대한 승진 제한 규정을 불합리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가스공사는 2015년 1월 ‘공기업ㆍ준정부기관 인사운영에 관한 지침’ 개정 내용을 반영해 징계처분이 진행 중인 자는 승진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내부 인사 규정을 개정했다.

지침은 징계 사유와 관계 없이 징계 절차 중에는 승진을 제한하도록 했는데, 가스공사는 직무 관련 부패비리 행위자만 승진 심사에서 제외하도록 범위를 축소시켰다. 이에 따라 직무 관련 부패비리 행위가 아닌 다른 사유로 징계처분 절차에 있던 4명이 승진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감사원은 징계사유와 관계 없이 징계처분이 진행 중인 자는 승진을 제한하도록 인사 규정을 개정하라고 가스공사 사장에 통보했다.

아울러 가스공사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1ㆍ2급 정원을 초과해 승진 대상자를 과다 선정하는 바람에 현원이 정원을 초과하는 점도 감사원의 주의 조치를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