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티켓 싸게팔겠다” 미끼 던진 20대 덜미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남지방경찰청은 6일 가수 나훈아 콘서트 티켓을 싸게 판다고 인터넷에 올려 입금된 돈을 가로챈 A(26)씨를 사기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전남경찰청과 곡성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나훈아, 엑소 콘서트 티켓 등을 싸게 판매한다는 허위글을 게시한 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피해자 104명으로부터 684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가 대금을 지불하면 자신이 구매해놓은 티켓의 배송지를 피해자의 주소지로 변경해주겠다고 거짓말을 한 후 예매부터 배송까지 1~3주 정도 소요됨을 악용, 많은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엑소 팬층인 20대 학생을 비롯해 나훈아 공연 관람을 희망하는 50,60대까지 전 연령대에 분포됐으며, A씨는 이들로부터 20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을 입금받아 가로챘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범행 후 서울,대전 등으로 도주하던 중에도 인터넷 중고물품거래 사이트에서 추가 범행을 했으며,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대금은 유흥비와 생활비 등에 탕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명 가수의 콘서트를 빙자한 사기인 만큼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