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변호인 “朴, 구치소에서 아프리카 개발 걱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근황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최근까지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었던 도태우 변호사와 전화 인터뷰를 했다.

도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앉고 설 때마다 약간 소리를 내면서 불편해한다. (허리디스크) 확진을 받은 거로 알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전여옥 전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만 접견 가능하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니냐”고 도 변호사에게 물었다. 도 변호사는 “전혀 아니다. 나도 만났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또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 안에서 나라를 걱정했다는데 어떤 점을 걱정하고 있냐”고 질문했다. 도 변호사는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약속한 것을 상황이 변하면서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이라며 “(아프리카) 국가 개발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