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선물’ 美는 상장…한국은 ‘거래불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비트코인 선물’의 국내 거래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6일 금융투자업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를 파생상품의 기초자산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내용의 유권해석을 금융투자협회를 통해 각 증권사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투자자를 모으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던 국내 증권사들의 움직임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123RF]

이에 따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오는 14일, 신한금융투자는 15일 각각 열 예정이던 일반투자자 대상 비트코인 선물 투자 세미나 취소에 나섰다.

이와 반대로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는 18일 비트코인 선물 상장을 앞두고 있다.

비트코인 선물 국내 거래 정지와 관련 증권사 관계자는 “정부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가상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 의지를 밝히고 있는데 증권사가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강행해봐야 좋을 게 없다는 판단”이라며 “금융당국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금융당국은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꾸준히 내비쳐 왔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국내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이 아니기 때문에 국내 시장에서 파생상품 거래를 할 수 없다”며 “해외에서 거래된다고 해서 국내에서 바로 거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