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슬픈 노래를 불러도 안 슬프다” …김태희와 행복한 결혼생활 고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뭉뜨’에 출연한 가수 비가 “슬픈 노래를 불러도 안 슬프다”고 말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음을 에둘러 전했다.

5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대만 패키지여행을 즐기는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과 함께 특별게스트로 동행한 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첫 날 여행을 마치고 멤버들과 한방에 모인 비는 숙소에서 맥주를 마시며 대화를 이어갔다.
그러자 비가 자신의 신곡 ‘다시’를 멤버들에게 들려주며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니까 너무 행복해서 슬픈 노래를 불러도 안 슬프더라”고 말해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사진= JTBC ‘뭉뜨’화면 캡처]

이어 비는 노래를 만들면 아내 김태희에게 가장 처음으로 들려준다며 “내 노래를 제일 먼저 듣는 사람이 와이프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딸을 낳고 몸조리 중인 아내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5년 연애 후 결혼한 비는 아내 김태희와의 ‘스몰웨딩’을 하게 된 비화도 공개했다.
김용만은 비에게 “둘 다 스몰웨딩을 원했던거냐”라고 묻자 비는 “와이프가 먼저 성당에서 거창하지 않게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제가 입은 턱시도도 원래 집에 있던 거였고 웨딩화보 촬영도 안했다. 결혼식날 사진사도 안 불렀다. 하객들이 일일이 사진작가 역할을 했고, 이후에 그 사진들을 모아서 결혼식 영상을 만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비는 “사실 저는 (결혼식에)아쉬운 마음이 많다. 그 날은 아내에게 해주고 싶은 게 많았다. 심지어 결혼을 위해 적금까지 들었다”면서 “결혼식 비용이 총 200만 원 정도 들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비는 또 아내 김태희가 자신과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른 점이 많다며 “아내는 어머니가 해주시는 집밥을 가장 좋아한다. 아내가 밖에서 밥을 먹는 걸 적응시키기 위해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또 원래 커피 한 잔도 못 마셨다. 그래서 내가 라떼의 맛을 알려줬다. 주량도 나 때문에 조금 늘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비와 멤버들은 동양의 그랜드 캐니언인 타이루거 협곡 환람후 돌아오는 기차 안에서 김용만 외 체대학생 2명과 즉석 허벅지 씨름대회를 열었다. 보디빌더 학생과 비의 대결이 초미의 관심을 끌었지만 승부는 예상외로 빨리 끝났다. 설욕전에 나선 국대출신 안정환이 허벅지 씨름대회 최강자로 등극하자 김용만은 “이러면 비만 이상해진느 것같다”고 말해 좌중은 또 한번 폭소가 터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