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금융복지센터 4년간 가계부채 9000억원 면책

-취약계층 3743명 부채 면책 도와
-2만1000명에 6만여건 상담 서비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복지재단 금융복지상담센터는 시내 취약계층 3743명의 가계부채 9069억원에 대한 면책을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13년 7월 마포구 공덕동에 개소한 후 약 4년만에 이룬 성과다.

센터는 같은 기간 시민 2만1000여명에게 6만6982건의 상담 솔루션을 제공했다. 유형별로 보면 파산면책 상담이 4만3828건(65.4%)으로 가장 많았다. 


정보제공 5984건(8.9%), 개인회생 4982건(7.4%), 워크아웃 3356건(5.0%), 서비스연계 1822건(2.7%), 재무설계 1294건(1.9%) 순이었다.

센터는 이런 성과를 발판 삼아 지역분소도 늘려가고 있다.

지난 달 27일에는 노원구 공릉동 노원사회적경제지원센터 1층에 14번째 지역센터인 ‘노원센터’ 문을 열기도 했다. 각 센터에는 2명의 금융복지상담관이 상근한다.

이날 시청에선 센터 성과공유대회도 열린다. 대한법률구조공단, 고용복지플러스센터, LH마이홈센터 등 협력기관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박정만 센터장은 “센터와 함께 협력해 온 연계기관들과의 우수 사례를 발표하는 자리”라며 “빚으로 고통받은 시민이 센터와 협력기관을 통해 어떻게 삶이 개선되는지를 구체적으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