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벼룩시장서 스타트업 제품 사고 불우이웃 도우세요”

-서울시, 16일 ‘스타트업 박싱데이’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꽃으로 형상화한 디자인 브랜드 ‘마리몬드’ 등 스타트업 제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벼룩시장이 열린다.

서울시는 오는 16일 마포구 공덕동 서울창업허브에서 제2회 스타트업 박싱데이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방문객들은 마리몬드와 함께 디저트 커뮤니티 쿠킹클래스 ‘슈가풀 달쉐프’와 어린이 전문체험존 ‘키즈크라우드’, 폐지 예술품 ‘러블리 페이퍼’ 등 100여곳 스타트업의 재고상품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 가능하다.

스타트업들은 수익금 일부를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쓴다.

행사장에서는 ‘꽃과 음악이 있는 크리스마스’를 주제로 한 ‘미리크리스마스 산타의 실수’(화훼 직거래, 꽃 음료, 꽃을 통한 원예심리 상담), 스타트업 심층상담(법률, 해외진출, 스타트업 취업 등), ‘산타마을 벼룩시장’(스타트업ㆍ시민참여 무인 벼룩시장)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입장은 무료이며 사전 참가신청은 공식 홈페이지(www.startupboxingday.com)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startupboxingday)에서 하면 된다.

박태주 시 디지털창업과장은 “소비자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싼 값에 살 수 있고, 스타트업은 판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는 행사”라며 “창업문화를 체험하고 나눌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