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이웃과 따뜻한 겨울나기…‘이디야의 동행’ 나눔

-7년째 연말 나눔의 손길…6일 본사 시작으로 스타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이디야커피(대표이사 문창기ㆍ사진)는 연말을 맞아 소외된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는 나눔 행사인 ‘이디야의 동행, 2017’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디야의 동행은 이디야커피가 지난 2011년부터 7년째 이어오고 있는 연말 나눔 행사다. 이 행사에는 신입사원부터 대표이사까지 직접 참여한다. 특히 올해에는 6일 서울 본사를 시작으로 8일 부산 영남사무소, 12일 광주 호남사무소에서 차례로 진행한다.

일단 이디야커피 서울 본사 임직원 200여명은 6일 오전 성북구 정릉 3동 일대를 찾아 연탄 4000장을 각 가정에 전달했다. 또 김장김치 3000kg과 쌀 3000kg, 라면, 방한 내복 등 겨울나기 물품도 마련해 성북구청에 기탁했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일찍 시작된 추위와 물가 상승 등으로 여느 때보다 소외된 이웃의 겨울나기가 더욱 힘든 때”라며 “서울에서 시작된 나눔이 영남과 호남으로 이어져 계속되는 것처럼, 이디야의 작은 나눔이 불씨가 돼 온정의 손길이 전국적으로 번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