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베키아에누보 간편식화…서양식 ‘베누’ 론칭

-프리미엄 서양식 콘셉트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신세계푸드(대표이사 최성재)는 프리미엄 서양식 가정간편식 브랜드 ‘베누(venu)’를 론칭했다고 6일 밝혔다.

신세계푸드는 국내 소비자들의 식문화가 1인 가구를 중심으로 점차 서구화 되어가면서 가정간편식 시장에서도 서양식이 강세를 나타내는 것에 주목했다.

실제로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가 발표한 ‘2017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즉석조리식품 가운데 스프류, 파스타류, 미트류 등 서양식의 소매시장 규모는 372억원으로 전년동기 331억에 비해 12% 증가했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2003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프리미엄 이탈리안 레스토랑 ‘베키아에누보(vecchia & nuovo)’를 간편식 브랜드로 확장해 서양식 가정간편식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베누 양송이 크림 스프(왼쪽)ㆍ베누 포테이토 크림 스프

베누(venu)는 ‘진정성 있는 맛의 철학을 전달한다’는 베키아에누보의 콘셉트에 맞춰 매장에서 맛볼 수 있었던 서양식 정식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베누의 첫 제품은 ‘양송이 크림 스프’, ‘포테이토 크림 스프’ 2종이다. 양송이 크림 스프는 고소한 버터크림과 양송이를 갈아 넣었고 포테이토 크림 스프는 해시포테이토와 버터크림, 베이컨을 넣어 감칠맛이 좋다.

신세계푸드는 내년 상반기까지 베누 드레싱, 함박스테이크, 파스타 등을 차례로 출시해 라인업을 점차 확대해 갈 예정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이번 베누 론칭으로 한식 가정간편식 ‘올반(Olbann)’, 수산물 가정간편식 ‘보노보노(Bono Bono)’, 서양식 가정간편식 ‘베누(venu)’ 등으로 카테고리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 브랜드별 특화된 제품을 선보여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늘려갈 계획이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