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김동완 “팬티 수선집에서 수선해 입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비디오스타’를 통해 오랜만에 등장한 신화의 위트가이 김동완이 명성에 답하듯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좌중을 폭소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낭만어택! 20세기 감성 소년소녀 특집’편에서감성 군단 장항준, 최민용, 김동완, 후지이 미나오와 함께 출연한 김동완은 “낡은 팬티를 즐겨 입는다”며 충격 고백을 해 패널들은 놀라게 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화면 캡처]

김동완은 또 “집에 있을 때 남자들은 헌 팬티를 즐겨 입는다”고 밝혔고, 장항준 감독 역시 “옷감 특유의 거칠어짐이 없어지는 순간이 있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김동완은 팬티를 수선 집에서 수선을 해 입는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에 최민용은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당황한 모습을 내비춰 스튜디오를 또 한번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2년 만에 솔로 앨범을 가지고 돌아온 김동완은 이달 소극장 콘서트 매진을 알리며 1세대 아이돌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어서 “취소표가 풀려 얼마든지 살 수 있으니 꼭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하는 센스 있는 면모를 선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