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文대통령 지지, ‘불편한 얘기’ 하지 않겠다”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안희정 충청남도 지사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기 때문에 불편해 보이는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충남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4월회’ 초청강연에서 ‘문재인 정부가 잘하는 분야와 못하는 분야는 무엇인가’라는 청중의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하면 싸움을 붙이게 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다면 집에 가서 문을 걸어 잠그고 하겠다”면서 “어떤 이야기든 때가 되면 해야 하지만 지금은 같은 당의 같은 팀으로 문 대통령을 응원하고 지지하고 힘을 모아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안 지사는 지난달 28일 한 강연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향해 “‘대통령이 하겠다는데 너가 왜 문제제기야’라고 하면 공론의 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가 일부 지지자로부터 ‘적폐세력’이라고 공격받은 바 있다.

한편 안 지사는 중앙집권 방식의 국회와 정부시스템을 비판하면서 지방분권 필요성을 역설했다. 안 지사는 “정당과 의회, 정부 조직이 우리가 기대하는 바를 효과적으로 실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좋은 지도자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문제의 원인을 찾아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치 분권의 나라로 가야 한다”면서 “세월호가 바다에 빠져도 청와대에 보고해야 한다. 중앙집권 체제로는 효과적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없다. 그러니 민주주의 국가가 작동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과거사 청산과 관련,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과의 정파적 싸움은 이제 극복해야 한다”면서 “그들이 민주주의 역사에서 무엇에 기여했는가 잘 살피고 그것에 따라서 긍정적인 요소들만을 기록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와 경제적 번영을 대립하는 가치로 이야기하는 것은 우리 현대사의 매우 왜곡된 역사의식”이라면서 “민주주의 아래서 5000만의 성실한 땀과 도전이 보장될 때 경제적 번영은 만들어진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향후 거취에 대해 ”충남지사 일 외에 다른 생각은 못 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