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유림동, 체육회서 지역아동센터 체육교실 운영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 처인구 유림동은 유림동체육회가 올해 1년동안 지역아동센터 2곳의 아이들을 위해 ‘희망(zone)꿈나무 체육교실’을 운영했다고 5일 밝혔다.

유림동체육회는 어린이들의 체력 향상과 정서 함양을 위해 휴가철이나 명절 등을 제외하고 매달 첫째 주 금요일 오후 4시~5시 꿈나무 체육교실을 열었다. 전문강사들과 연계해 축구나 농구, 스포츠 댄스, 풍선 아트 등을 지도하며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도왔다.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부모와 함께 할 시간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다양한 체육활동과 문화공연을 접할 수 있도록 해준 유림동 주민센터와 체육회에 감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