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단식투쟁’ 확대…법외노조 철회, 성과급ㆍ교원평가 폐지 요구

-농성 36일 차, 전교조 총력투쟁 조합원 동조 단식 펼쳐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이 교육 적폐 청산과 교원평가 폐지를 요구하며 단식투쟁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교조는 6일 오전 10시 30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도지부장과 2016년 해직교사들도 단식투쟁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박옥주 수석부위원장은 “법외 노조 철회, 노동기본권 보장, 성과급과 교원평가 폐지를 요구하며 촛불 진원지인 광화문에서 철야 농성을 진행한 지 오늘로 36일째”라며 “시도지부장들은 오늘부터 다시 단식투쟁에 돌입하고 해직교사들도 합류한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시작한 위원장 단식에 이어 이달 15일 연가투쟁 전까지 조합원이 총력 투쟁하겠다는 견해를 밝힌 것이다. 

[사진= 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전국교직원 노동조합.김유진 기자/[email protected]]

박 위원장은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6월 전교조와 만난 자리에서 법외노조를 철회하면 정권이 칼끝에 서게 될 것이라며 엄살을 떨었다. 최근 청와대 실무자는 여론이 부담돼 법외노조 문제 해결을 주저한다고 전했다”며 “정부가 나서서 법외노조 문제에 마침표를 찍어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11월 27일 총력투쟁 재돌입 이후 투쟁의 파고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 국민에게 지는 정부가 승리하는 정부다. 교사들에게 지는 정부가 승리하는 정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는 전교조 시도지부장과 교원평가 폐지에 서명한 전국 현장교사, 법외노조 통보 당시 정부가 조합원 배제를 요구한 해직교사 등이 참석했다. 2016년 전임 근무 중 해직교사도 포함됐다.

해직 교사 이성대 씨는 “새로운 정부도 법원의 판결 기다려서 고려한다고만 한다. 촛불 정신이 아니다. 또다시 싸우는 이유”라며 해직 교사의 조합원 배제를 철회하지않는 정부를 지적했다.

전교조는 이날 기자회견 직후 교원평가 폐지 전국 교사 서명 현황과 서명지 내용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전교조 회원 40여 명은 기자회견 직후 세종시로 이동해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간다. 집회 직후에는 “고용노동부 앞 약식 집회를 열고 법외노조 철회 의견서를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외노조 철회와 교원평가·성과급 폐지를 위한 ‘총력투쟁’을 진행 중인 전교조는 오는 15일 ‘1일 연가투쟁’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