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모의비행훈련장치 구매…‘조종사 훈련 효과 향상’

- 독자적인 운송ㆍ정비ㆍ지상조업 이어 조종사 훈련까지
- 안정적ㆍ효율적 훈련으로 숙련된 조종사 양성 기틀 마련
- 기단 확대 따른 중장기 운항지원 능력 확보 및 비용절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제주항공은 조종사의 운항훈련 품질을 높이기 위해 모의비행훈련장치(Simulator, 이하 시뮬레이터) 2대를 구매한다고 6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주한 캐나다대사관에서 세계최대 시뮬레이터 제작 및 항공인력 양성기업인 CAE(Canadian Aviation Electronic)측과 시뮬레이터 2대의 구매 및 운영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독자적인 정비와 조업능력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에는 조종사의 훈련품질 고도화를 위한 안전투자 차원에 따른 것이라고 제주항공 측은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이번 최신 시뮬레이터 도입으로 자체 운항훈련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훈련효과를 향상시키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조종사의 시뮬레이터 훈련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돼 맞춤형 EBT(Evidence Based Training) 프로그램으로 조종사별 기량 향상 및 안전운항 능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조종사사 채용 시 지원자에 대한 기량평가도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제주항공은 시뮬레이터 도입을 통해 안정적인 훈련 기회 마련과 함께 경제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대의 시뮬레이터를 도입하면 60대 이상의 항공기를 운용하더라도 자체훈련이 가능해 외부 교육기관 이용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시뮬레이터 구매로 독자적인 운송ㆍ정비ㆍ조업 능력에 이어 안전운항에 기초가 되는 조종사 훈련시스템까지 구축하게 됐다”며 “사업의 근간이 되는 기본능력과 항공안전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중견 국적항공사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