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생태산업단지모델, 개도국에 전수된다

- 산업부, ‘생태산업단지 및 청정제조 확산 심포지엄’ 개최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는 6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7 생태산업단지 및 청정제조 확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생태산업단지(EIP) 성과를 토대로 생태산업단지를 활성화시키고 해외진출 및 관련 청정기술 확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생태산업단지(Eco-Industrial Park, EIP)란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폐ㆍ부산물을 자원으로 재이용하는 순환시스템을 구축한 친환경 산업단지를 일컫는다. 제품의 설계ㆍ생산공정 등 생산과정에서 환경오염을 제거하거나 줄이는 청정제조기술을 활용해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기조강연에 나선 세계은행(WBG) 박지운 컨설턴트는 한국 생태산업단지 모델은 온실가스 감축 및 산업단지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개도국 산업단지에 적용할 수 있는 우수한 친환경 사업모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세계은행의 기후경쟁력산업(CCI)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형 EIP 모델이 소개된 후, 다수의 개발도상국에서 도입 희망 요청이 늘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이 해외에서 신규사업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세계은행은 생태산업단지 관련 기관 및 기업들과의 실질적인 협력을 통한 해외공동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어진 세션에서 국내 전문가들은 EIP 모델이 해외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청정기술 개발 및 유관 분야간의 협력체계 구축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안상준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 박사는 “생태산업단지에서 개발된 공정배열 및 소각열 활용, 폐유기용제 재자원화, 오일미스트 회수, 슬래그 활용 토건재료 생산, 공정폐수 내 유가금속 회수 등 대표 기술들의 표준화를 통해 해외 적용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제시했다.

정대진 산업부 산업정책국장은 “생태산업단지 구축 사업은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폐ㆍ부산물을 활용해 기업간 연계를 통해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친환경산업의 대표주자”라며 “생태산업단지 확산을 통해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업들이 신규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