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데이터 요금 진실은? 세계 최고 수준 vs 데이터 이용 환경 달라


[헤럴드경제=이슈팀]한국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과도한 수준인지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의 조사 결과에 대해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핀란드의 국제 경영 컨설팅 업체인 리휠은 지난 1일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와 유럽연합(EU)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의 요금제 1628개를 비교 분석하면서 한국의 데이터 비용이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고 지적했다.

이 업체는 한 달에 국내전화 무료통화가 1000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를 중심으로 데이터 가격을 비교했다. 4G LTE 데이터는 1GB당 한국이 13.4유로(한화 약 1만7300원)인데, 2위인 캐나다(12.1유로) 보다 1.3유로 가량 비싼 수준이었다. 주요국들의 데이터 비용을 보면 미국이 9.6유로였고, 일본은 5.7유로, 독일은 5유로였다.

무료통화가 없는 데이터 전용 요금은 30유로를 냈을때 사용 가능한 데이터의 양으로 비교했다. 한국은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다. 그만큼 같은 값을 내고도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의 양이 적다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통신사들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리휠이 30유로 미만의 특정 요금제를 분석했는데, 이는 국내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요금 형태가 아니다”라며 “국내 소비자들의 25%가 선택약정 요금할인 제도를 이용하고 있고, 알뜰폰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많은데 이런게 조사 대상에서 빠져있다”고 반박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 조사는 국내 통신3사의 요금제 12개 중 중간값을 택했는데 각 나라마다 조사에 포함된 요금제 개수가 다르다”며 조사 대상이 한국 소비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요금제가 아니라는 주장을 폈다. 그는 “한국의 데이터 이용 환경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럽과 단순 비교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통신3사가 월 3만2900원의 요금제에서 데이터를300MB밖에 제공하지 않으면서 이같은 통계가 엉터리라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며 “각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고 가격을 낮추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설명 : 한 소비자가 이동통신 대리점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