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덕특구 홍보대상‘에 원자력연·ETRI 선정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2017년 과학기술 홍보 최우수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대덕연구개발특구기자단은 한국 과학기술계 기관 중에서 최고의 과학기술 대중화 홍보 활동을 펼친 기관에 수상하는 ‘2017 대덕특구 홍보대상’에 원자력연 홍보팀과 ETRI 홍보팀을 각각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홍보팀]

대덕특구 홍보대상은 대덕특구 기자단 16개 언론사가 과학기술 대중화 및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상으로 매년 12월 우수 홍보 연구기관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원자력연은 사용후핵연료 이슈의 객관적 홍보를 비롯해 원자력 성과 홍보를 위해 팀 역량을 집중한 업적을 인정받아 이번 홍보대상 최우수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홍보팀]

ETRI는 우수 연구성과와 과학기술자, 연구센터 등에 대한 다각적인 홍보 활동과 특히 어린이 홈페이지 신설 및 과학만화 콘텐츠 개발 등 일반 대중에 표준과학을 보다 쉽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서민원 원자력연 홍보부장은 “원자력을 홍보하면서 과학기자들로부터 상을 받는다는 사실 자체가 가장 큰 영광 중 영광”이라며 “이번 상을 계기로 원자력 소통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길호 ETRI 홍보실장은 “ICT를 통해 우리나라가 보다 더 풍요롭고 편리하며 안전한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본혁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