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협력사와 ‘전략적 상생 협력’ 강화한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GS칼텍스(대표이사 허진수 회장)가 협력사와의 전략적 상생 협력 파트너십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기술 지원 뿐만이 아니라 연구개발(R&D), 컨설팅 등을 통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제고, 장기적 관점에서 GS칼텍스와 협력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다져나가겠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는 6일 천안아산역 회의실에서 조광아이엘아이 등 6개 협력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생산성본부,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 보고회’를 개최하고 금년도 사업 결산 및 성과평가, 내년도 사업 추진계획 검토 등을 진행했다. 

허진수 GS칼텍스 회장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은 대기업이 협력사 지원을 위한 소요 비용을 출연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한국생산성본부가 중소기업의 역량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ㆍ경영컨설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주관하고,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인 21개 대기업ㆍ공기업과 GS칼텍스가 참여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2016년부터 전략구매분야 협력사의 경쟁력 향상을 목적으로 사업에 참여했다. 지난해에는 5개, 올해 6개 협력사를 선정해 1년 동안 각각 3000만원을 지원했다. GS칼텍스는 협력사 지원을 위한 소요 비용 출연 및 사업/현장 환경정보 제공, 시험/기술자료 제공 등 기술적인 지원에 더해 연구개발 분야와 컨설팅 분야에서도 실질적으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전략적 협력’이라는 GS칼텍스의 상생 방안은 실제 협력사의 경영 성과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협력사 조광아이엘아이의 경우, 원유정제의 핵심 기술인 안전밸브 국산화에 성공해 그 동안 해외업체가 독차지하던 안전밸브 시장에 진출해 향후 100억원대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이 과정에서 실제 현장에서 외국산 밸브와의 성능 비교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핵심부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설계기술과 부품시험을 지원했다.

GS칼텍스는 내년에 협력사 지원을 보다 확대, 17개 협력사를 선발해 지원할 계획이다. 장기적 관점에서 협력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과제도 적극적으로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지원금 출연과 더불어 협력사 연구개발 과제 지원 강화, 개발구매 확대 등 실질적 지원방안을 늘려 나가는 한편 해당분야 최고 전문가를 통해 실행력을 높이는 등 사업을 보다 효과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