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남한의 신북방정책, 허망하고 실현 불가능”

-노동신문, 우리 정부 신북방정책 맹비난
-미국이 주도하는 압박고조 확대 시도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북한 노동신문이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7일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국가와의협력 강화를 내용으로 하는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대해 논평을 통해 “유라시아 대륙에 위치한 나라들을 꼬드겨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적인 반공화국 제재ㆍ압박 공조의 폭을 더욱 확대하려는 음흉한 기도에 따른 동족대결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또 “(남한이) 신북방정책이니, 신남방정책이니 하고 떠들어대고 있는 것은 안보 문제는 미국에 의존하고 경제 문제는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 의존하여 풀어보려는 줄타기 전략에 따른 것”이라며 “미국과 기타 다른 나라들 사이에서 양다리 치기를 하며 이것저것 다 얻어보려는 타산은 그야말로 허망하고 실현 불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남한의) 속타산(속내)은 미국에는 안보를 의탁하고 그 적수들인 조선반도 주변 나라들에는 경제를 의탁하는 것인데 미국 상전이 그것을 용납할 리 만무하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