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5형 발사 순간 화염에 군인 휩싸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시험 발사 당시 북한 군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화염에 휩싸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자유아시아방송(RFA)는 북한 양강도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밝혔다.

이 소식통은 매체에 “11월 30일 텔레비죤(TV)으로 처음 방영된 ‘화성-15’의 발사 순간, 발사대 가까이에 있던 한 군인이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이어 “도 인민위원회 회의실서 발사장면을 집체 시청하던 간부들이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사진=자유아시아방송]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도 전기가 들어오는 곳에서 직접 TV 방송을 시청한 일부 주민들에 의해 소식이 삽시간에 퍼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김정은과 관련된 중대방송을 30분에 한 번씩 재방송으로 내보낸다. 그러나 ‘화성-15’ 발사 영상은 처음 방송된 오후 3시로부터 4시간이 지난 저녁 7시경 보도됐다.

소식통은 “재방송된 영상에서 군인이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은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인명 사고 발생 장면을 편집해 내보냈다는 해석이 나온다.

4일 함경북도의 다른 소식통은 “‘화성-15’ 발사장면을 처음 보도할 때 발사대 근처에 있던 한 군인이 화염을 피하기 위해 급히 몸을 돌리는 모습이 분명히 있었다”며 “두 번째 보도될 때부터 해당 영상이 알아 볼 수 없게 잘려 있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화성-15 발사장면을 발사 당일이 아닌 그 다음날 공개한 것도 이런 사고 때문으로 짐작하고 있다”며 “화면 편집을 해서 그렇지 실제로 주변에 더 많은 군인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