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靑, 방중 앞두고 연일 ‘北進 앞으로’

-文대통령, 방중前 잇단 新북방정책 강조
-경제·외교영역, 중·러 포함 유라시아 확대
-한·중 관계회복 의식·중요 분기점 판단
-‘일대일로’ 전략의 출발도시 충칭 방문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연일 북진(北進)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경제ㆍ외교 분야의 교류 협력 관계를 중국, 러시아를 포함, 유라시아 대륙으로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다. 문 대통령의 신(新)북방정책은 오는 13일 중국 국빈 방문을 통해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방중을 앞둔 시기에 연일 북방정책을 강조하는 것도 이를 고리로 한 중국과의 관계회복까지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의 최근 행보 및 발언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북진’이다. 11월 말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두번째 국빈급 정상으로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에게 “신북방정책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지난 5일 무역의 날 행사에선 ‘무역 2조달러 시대’의 주요 과제로 “신북방정책과 남방정책 등으로 인한 수출시장 다변화”를 꼽았고, 6일에는 방한한 비날리 을드름 터키 총리를 접견, “유라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추진 중인 신북방정책과 관련해 양국이 협력할 여지가 크다”고 밝혔다.

특히나 7일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송영길, 이하 북방위)가 현판식을 열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북방위는 문 대통령이 지난 8월 지시한 이후 신설된 대통령 직속 기구로, 북방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러시아, 중국, 중앙아시아 등과의 경제협력 분야에서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가스ㆍ철도ㆍ항만ㆍ전력ㆍ북극항로ㆍ조선ㆍ농업ㆍ수산ㆍ일자리 등 9개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이 최근 연이어 북진 의지를 피력하는 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취임 후 첫 방중행(行)과도 무관하지 않다. 이번 한중정상회담은 대북문제, 한반도외교, 수출무역, 관광산업 등 사실상 전 분야에 걸쳐 중요한 분기점이다. 문 대통령의 올해 마지막 숙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문에 우리 정부도 방중 전 최대한 우호적 분위기를 끌어올려야만 한다. 연이어 북방정책과 북진 의지를 피력, 한중 간 공통 관심사를 부각시키고 자연스레 그 분위기가 한중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셈이다.

문 대통령의 방중 일정에도 이 같은 의중이 담겼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오는 13~16일 3박4일 간 방중 일정에서 베이징 외에 충칭도 찾을 예정이다. 수도 외에 추가 방문 도시로 한중 양국이 택한 지역이다.

충칭은 중국 정부가 해안 지역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방에 뒤처진 서부 및 내륙 지역을 집중 개발하고 ‘현대판 실크로드’로 부활시키겠다는, ‘일대일로’ 전략의 출발지 도시다. 서부 대개발의 거점 도시이기도 하다.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한국타이어 등 국내 다수 기업이 충칭에 진출한 상태다. 또 충칭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위치하는 등 한국과 역사적으로도 인연이 깊다.

충칭을 방문하면서 문 대통령은 재차 북방정책 의지를 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과도 맞닿아 있어, 한국 정부 및 기업의 관심이 중국 정부로서도 반가울 수밖에 없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진핑 주석이 야심차게 추진한 일대일로의 출발점을 방문한다는 측면에서 시 주석에 대한 배려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김상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