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강선KTX(Kyungkang Line) 12월 개통,

한국철도공사 오는 12월 중순 개통예정인 경강선KTX의 운행횟수, 정차역 등의 열차 운행 계획을 확정하여 발표하였다.

경강선KTX가 개통되면 수도권에서 동해안까지 단숨에 갈 수 있다. 그동안 수도권에서 강원도 및 동해안으로 가려면 승용차와 버스로 3시간 이상, 일반열차로는 6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등 여행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강릉까지 서울역 출발 최단 1시간 54분이(청량리 출발시 최단 1시간26분) 소요돼 수도권에서 하루에 강원도 여행이 가능하게 됐다. 경강선KTX는 서울역과 청량리역에서 출발하고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모든 기차는 청량리역을 경유한다.

편도 기준으로 주중(월~목요일) 하루 18회, 주말(금,토,일요일) 하루 26회 운행될 예정으로 하루 평균 1만9000여명까지 이동이 가능해진다.

운임은 서울역 출발 기준으로 강릉역까지 27,600원, 청량리역 기준으로는 26,000원이다. 청량리역에서 정동진역까지 운행하는 무궁화호 운임(21,100원)이나 고속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 비교해 시간 절감 효과가 큰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준이다. 특히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는 올림픽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기간별 증편을 통한 충분한 좌석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올림픽 개최지 인근에서 숙박처를 확보하지 못한 관람객들도 KTX를 이용하여 편리하게 경기 관람이 가능할 예정이다. 올림픽 기간인 2월 한달간은 경강선KTX를 확대 운영해 인천공항(2번 터미널)~강릉간도 매일 16회(편도) 운행돼 외국인 관광객은 입국과 동시에 바로 올림픽 관람을 위한 이동이 가능해져 더욱

빠르고 편리한 이동이 기대된다. 한국관광공사가 한국철도공사(KORAIL)과 공동으로 개발해 외국인 관광객에게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평창코레일패스’는 올림픽기간(2.1~3.25)동안 경강선KTX를 탑승할 수 있는 유일한 열차패스다.경강선KTX 개통 발표를 기념해 사전판매기간을 오는 1월 10일까지 연장했다. 평창코레일패스 구매한 이용자들에게는 한국관광공사가 제공하는 다양한 특별 혜택도 누릴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