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상 첫 여성 대변인에 최현수 국민일보 기자 임명

-최현수 신임 대변인, 군사전문기자로 활동
-지난 2002년 국방부 출입 첫 여기자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국방부가 신임 대변인에 최현수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를 임명했다. 국방부 사상 첫 여성 대변인이다.

국방부는 7일 “신임대변인에 최현수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를 임용한다”고 밝혔다. 

최 신임 대변인은 자난 2002년 국방부 출입 첫 여기자로 군사사안을 다루기 시작한 뒤 2009년부터는 첫 여성 군사전문기자로 활동해왔다. 2011년 여기자들이 거의 활동하지 않았던 군사 분야를 개척한 공로와 다양한 단독기사 발굴 등을 인정받아 ‘제28회 최은희 여기자상’과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왼쪽부터)박재민 신임 전력자원관리실장과 김윤태 군구조·국방 운영개혁추진실장, 최현수 대변인, 권혁진 정보화기획관, 권영철 보건복지관. [사진제공=국방부]

국방부는 관련 절차를 거쳐 국방부 문민화 기반 조성과 국방개혁의 강력한 추진을 위한 실ㆍ국장급 고위공무원 5명의 인사도 오는 11일 부로 단행했다.

신임 전력자원관리실장에 박재민 현 군사시설기획관을 승진 임용했다. 신임 군구조ㆍ국방운영개혁추진실장에는 김윤태 현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정보화기획관에 권혁진 한국국방연구원(KIDA) 책임연구위원이 임용됐다. 신임 보건복지관에는 권영철 국방부 일반직고위공무원을 임용했다.

sagamor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