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전문가 “K1·K2 쓰는 참수부대, 평양 가봐야 몰살만 당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 지도부 제거 작전 수행을 위해 이달 초 창설된 군 특수임무여단인 ‘참수부대’에 대해 “평양에 가봐야 몰살만 당할 것”이라는 민간인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군사전문가인 이일우 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은 5일 “장비가 빈약하기 때문에 이 병력을 평양까지 내려놓는다고 하더라도 중무장한 각종 중화기와 장갑차로 무장한 호위사령부 병력들에게 몰살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이 국장은 이날 저녁 YTN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네이비실을 모방하겠다고 하는데, 그 정도 작전 능력을 갖췄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네이비실의 경우 침투를 위해서 굉장히 많은 지원 자산이 있다. 한국군 특수임무여단은 이러한 지원부대가 사실상 거의 없기에 특수부대원만 조금 모아서 한국의 네이비실이라는 흉내내고 있는 수준밖에 안 된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국장은 “한국군은 미군이 가진 초 저공 침투용 수송기 자체가 없고 일반 수송기 네 대를 개조해서 이것을 내년 말까지 완전 편성하겠다는 것”이라며 “인원 200~300 명밖에 못 싣는 정도라서 설사 평양까지 간다고 해도 중무장한 각종 중화기와 장갑차로 무장한 호위사령부 병력들에게 몰살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또 “우리 군에 보급된 장비들을 여러 경로를 통해서 알아보니 총기는 일반 보병들이 쓰는 총이랑 똑같은 K1, K2에 권총은 2차 대전부터 썼던 45구경 권총”이라며 “이 정도 무장 수준을 갖추고서 평양에 가서 과연 북한군 최정예라는 호위사령부 병력과 대적해서 김정은을 제거할 수 있는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암담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