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장관 “낚시 전용 선박 어선 도입 검토”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7일 영흥도 낚시 어선 충돌사고 관련한 제도개선 방안으로 “어업허가 받은 어선이 신고만 하면 낚시 어선을 할수 있으나 제도 개선해서 낚시전용 선박 도입을 검토하고 낚시어선의 여객선에 준하는 안전관리 기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에서 “낚시어선 이용자 수가 연 340만명을 돌파하는 등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낚시어선업 제도에 대해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장관은 또 “해양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아직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한 정부가 무한책임을 진다는 각오로 제도개선 방안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해양수산부는 사고발생 직후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해양경찰청의 구조, 수색활동을 지원하고 희생자 장례지원 등을 신속히 추진했다”며 “저도 사고 당일부터 3일간 직접 사고현장과 인천 상황실에서 구조·수색을 독려하고 관계부처 협조체계를 점검하는 한편 유가족 및 생존자 위로 등 수습활동을 진행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영흥도 낚시어선 충돌사고는 승선명부 작성과 구명조끼 착용, 출항신고 등 관련 규정과 절차는 준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낚시어선 관련 안전기준 미흡과 구조인력, 장비의 현장도착 지연으로 인명피해가 커졌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