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ACEC 어워드 기계부문 다이아몬드 최고상 수상

-상업 부동산 박람회인 ‘미핌 아시아 어워즈’에서도 복합단지 부문 은상 수상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월드타워<사진>는 미국엔지니어링협회 주최 ‘2018 엔지니어링 엑설런스 어워드(Engineering Excellence Awards)’로부터 기계부문 최고상인 다이아몬드와 구조부문 플래티넘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ACEC(American Consulting Engineers Council)는 미국 전역 5000개 건설ㆍ엔지니어링 기업을 대표하는 협회다. 지난 1921년 설립돼 매년 컨퍼런스를 통해 북미 지역뿐 아니라 글로벌 엔지니어링 산업체을 이끌고 있으며 매년 전 세계 우수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 초 오픈한 이후 롯데월드타워는 국내외 주요 부동산ㆍ건축 박람회에서 수상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9일에는 세계적인 부동산 박람회 ‘2017년 미핌 아시아 어워즈 (MIPIM Asia Awards)’ 에서 은상을 따냈다. 상업시설, 주거시설, 문화시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복합단지로서 효율적이란 평가를 받았다.

박현철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롯데월드타워가 세계 각국의 프로젝트들이 우열을 겨루는 자리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높이고, 세계가 사랑하는 건축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