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기재부에 피자 350판 선물…‘피자마루’ 실검 1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힘든 업무를 수행한 기획재정부 직원들을 위해 ‘피자마루’에서 피자 350판을 선물해 화제가 된 가운데 ‘피자마루’가 실검1위에 등극하며 인지도가 급상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재부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과 경비원 및 미화원 등 관련직원 전원에게 피자마루에서 주문한 피자 350판을 선물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측은 이에 대해 “최근 2018년도 예산안 및 세제개편안 마련에 연일 격무에 시달려온 기재부 공무원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보낸 것”이라며 “향후 정부의 경제정책 추진과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 더욱 매진해 달라는 의미도 담겨있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이 ‘피자마루’의 피자를 선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이 업체의 이름은 현재 주요포털 실시간검색어 상위권에 올라 톡톡한 마케팅 효과를 누리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 측은 ‘피자마루’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피자마루는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며, ‘사랑의 1만판 피자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 등을 실천 중인 업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