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초년생 ‘절반’이 평균 2959만원 빚쟁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력 3년 이하 사회초년생들이 학자금 대출 등의 이유로 빚 부담을 안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사회초년생 47%는 평균 2959만원 상당의 대출 잔액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가 조사업체에 의뢰해 전국 만 20~64세 금융소비자 2만 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한 결과다.

[사진=123RF]

가장 많은 대출 잔액은 단연 학자금 대출(21%)로 높은 등록금 부담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많음을 보여줬다. 

이어 주택관련 대출인 주택담보대출과 전월세자금대출이 각각 8%씩을 차지하고 있으며 신용대출(8%)도 상당 부분 차지했다. 월 평균 빚 변제 비용은 61만원으로 완전히 빚을 다 갚는데 까지는 평균 4년 이상이 소요되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설문조사결과 신용대출을 받은 20~30대 미혼 직장인의 경우 생활비 대출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동차나 가전, 가구 등을 구입하기 위해 대출받는 직장인들도 19%로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주택구입비 마련(11%), 전세금대출(10%), 부동산 구입(9%)로 현저히 떨어져 기성세대가 주택구입과 관련한 대출에 집중했다면 신세대들은 자신의 삶을 즐기는 용도로 대출을 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사회초년생의 84%는 연봉을 평균 695만원(월 579100원) 더 인상해 주면 직장을 옮길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