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도네시아 한국어 교육 위한 도서 운송 지원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세종학당에 한국어 교재를 무료로 운송하고 이를 전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자카르타 세종학당 대강당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차상현 아시아나항공 자카르타 지점장, 권오기 세종학당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된 1t 상당의 도서 2200여권은 이후 인도네시아 전역에 위치한 세종학당으로 배송돼 현지인들의 체계적인 한국어 학습을 돕기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세종학당에서 진행한 도서 전달식에서 차상현 아시아나항공 자카르타 지점장(왼쪽 여섯번째), 권오기 세종학당재단 사무총장(왼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5월 국외 한국어 교육과 한국문화 보급 사업을 총괄하는 세종학당재단과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교재 무료 운송 외에도 ‘세종학당 한국어말하기대회’ 참가자 항공권 할인 지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상호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차상현 지점장은 “인도네시아 내 한류 확산에 따라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한 현지의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과 세종학당재단 간의 협력이 한국을 인도네시아 각지에 알리고 한국어 학습 열기를 더욱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