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文 지지자들 잇단 비난에…“이젠 방문 잠그고 말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희정 충남지사는 6일 “(문재인 정부에) 할 말이 있으면 집에서 방 (문을) 잠그고 전화로 하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4월회 초청강연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 가운데 잘하는 분야와 못하는 분야가 무엇인지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에게 ‘이견의 논쟁을 거부하면 안 된다’고 쓴소리를 했다가 극성 지지세력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그래픽디자인=이은경/[email protected]]

안 지사는 “명쾌하게 답변을 하면 (열성 지지자들과) 싸움이 붙게 된다. 문 대통령을 지지하기 때문에 불편해 보이는 이야기는 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얘기는 때가 되면 해야 한다. 지금은 한 당의 한 팀으로 대통령을 응원하고 지지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은 한 당, 한 팀으로서 (대통령을) 응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그때 가봐야 한다”고 웃으며 즉답을 피했다.

안 지사는 지난달 28일 한 강연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이견의 논쟁을 거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안 지사를 ‘적폐세력’ ‘친일매국노’ ‘꼰대’라고 비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