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들어간 과학고ㆍ영재고 만족도는 절반 이하

- 동시선발권 폐지 특목고는 만족ㆍ불만족 비율 모두 높아
- 일반고도 내신받기 좋아 ‘만족’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과학고와 영재고에 진학한 고등학생들의 학교 만족도가 절반 이하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고는 비교적 양호한 만족도를 보였다.

진학사(대표 신원근)가 지난 11월 24~28일까지 고1~3 학생 1445명을 대상으로 ‘고교선택 만족도와 대입연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만족도가 높은 고교유형은 ▷자립형사립고등학교 61.1% ▷국제고등학교ㆍ외국어고등학교 59.4%, ▷일반고등학교 54.5% ▷과학고등학교ㆍ영재고등학교 44.5%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우 만족한다’와 ‘만족한다’는 답변을 합한 수치다. 


반면 ‘전혀 만족하지 않는다’에 대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고교유형은 ▷국제고ㆍ외고 29.7%로 나타나 학생들의 만족도가 양극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수한 학생들이 모인 고교유형인 만큼 좋은 내신 성적을 받기가 상대적으로 어려워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만족하는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자사고와 특목고 등 전기고 재학생은 60% 이상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나 분위기 조성이 잘 되어 있다’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한 반면 일반고 재학생들 26.8%는 ‘내신 성적을 잘 받을 수 있다’를 가장 많이 꼽아 대조를 이뤘다. 이는 ▷과학고·영재고 12.5% ▷자사고 8.5% ▷국제고·외고 4.8%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치. 일반고 재학생들의 ‘기타 응답’(18.9%) 중 ‘경쟁보다는 협동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좋아서’, ‘선생님, 친구들과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아서’, ‘내가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본인의 고교를 동생이나 후배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있다’라고 가장 많이 답한 고교유형은 자사고 44.2%, 이어서 △국제고·외고 40.5%, △일반고 35%, △과학고·영재고 22.2% 순이었다.

진학사 황성환 기획조정실장은 “고교 유형별로 교육과정과 특성이 다양한 반면 내년부터 고교 동시 선발 등 변화가 생기면 선택의 폭이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신의 진로희망, 학습성향, 스트레스 대처능력을 먼저 고려하되 변경되는 고입지원방법을 잘 살펴서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