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이 지적한 ‘이름팔이’, 직후 심포지엄서 나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중증외상체계, 이대로 좋은가?’ 간담회에서 의료수가(진료비) 인상문제가 거론됐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내 이름 파는 것”이라고 규정한 내용이다.

이 교수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도전’ 조찬세미나에서 “내가 언제 수가 올려달라고 했느냐”며 “그런데 지금 인상론이 나온다”고 했다. 그는 “내 이름 파는 거다”며 “난 7년째 무전기 한 대도 못 받았다. 꿈이 이뤄지긴 뭐가 이뤄졌느냐”고 했다. 

‘이국종 이름팔이’는 바로 직후 열린 바른정당 간담회서 다뤄졌다. 이강연 대한외상학회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응급의료기금에서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도 좋지만, 이보다는 수가를 올려 근본적으로 비용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이 교수가 지적한 의료계 기득권의 주장 중 하나다.

[사진설명=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7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외상센터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조찬세미나 ‘포용과 도전’에서 발제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해당 간담회에 이 교수는 “심포지엄이 하나 더 있다고 한다”며 “난 초대도 못 받았다”고 했다. 이어 “예산이 나왔다고만 하면 갑자기 없던 외상 전문의 수백 명이 나타난다”며 “그런 과정을 거치고 나면 나 같은 말단 노동자에게 돌아오는 돈은 없다”고 했다.

‘이국종’에겐 허울뿐인 영광만 주고 실속은 기존 기득권이 챙긴 셈이다. 거물급은 이 과정에서 정치권에 영향력을 행사하려고도 했다. 이 교수는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등이 적힌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이국종 교수처럼 쇼맨십이 강한 분 말씀 듣고 판단하지 말라”고 적혀 있다. 이후 이 교수 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 소속된 헬기 사진이 나오자 의원 사이에는 “왜 저게 저기로 갔지”라는 소리가 오갔다.

바른정당은 이에 ‘오해’라고 해명했다. 박인숙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전화도 했었고 문자도 남겼다”고 했다. 그는 “초대했는데, 안 했다고 해서 유감스럽다”며 “대표도 사건 이후에 만났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귀순병사가 아주대병원으로 후송된 직후 제가 방문 요청을 했는데, 방문이 곤란한 기간이어서 사실 가지는 못했다”며 “대신 이 교수와 통화해 수고하신다고 말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저희도 나름대로 이 간담회에 모시려고 노력을 했다”며 “문자가 많이 와서 보시지 못한듯하다. 그래서 연락이 서로 닿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른정당 관계자도 “오해로 생긴 해프닝이다”며 “다음에 기회가 있을 것이기에 그때는 꼭 모시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